'환경운동가'에 해당되는 글 1건

도널드 트럼프 미국대통령이 알래스카의 보호구역에 석유채굴을 허용하는 법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합니다.


CNN Money 지난 25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거대 석유회사들에게 손짓하며알래스카 북쪽 국립야생보호구역(Arctic National Wildlife Refuge)에 석유채굴을 허용 하는 법안을 추진 중에 있다고 보도하였습니다.


19,000,000 에이커(약 77,000 km2) 방대한 면적의 알래스카 북쪽 국립야생보호구역은 순록(caribou), 북극곰(polar bears그리고 다른 동물들의 멸종과 같은 부정적인 여파 우려로 1980년 이후로 석유채굴이 중단되어져 오고있습니다.


그러나 선거공약으로 미국의 에너지 정책을 완화하는 것을 약속했었던 트럼프 대통령은 이 사안을 다시 바꾸기를 원하고 있습니다




이번 주에 발표된 백악관 예산안은 이 지대가 풍부한 석유 가스를 판매함으로써 향후 10 동안 $2 billion (한화 2)예산안을 추가로 올릴 것을 제안하였습니다.


이를 바라보는 환경운동가들은 석유채굴에 대해서 이미 맹렬한 반대를 하고 있습니다

또한 북극 알래스카지역(ANWR)의 석유채굴은 높은 비용을 수반하고, 심지어 큰 석유회사들이 이 곳에서 석유를 채굴한다고 하더라도 오늘날같이 저유가에서는 수익성이 높지 않을 거라고 전합니다.


그러나 현재 미국 공화당이 의회를 장악하고 있기 때문에, 이 사안에 관련된 논쟁들은 많이 흔들리지 않을 것 이라고 합니다.


Hedgeye Potomac Research 수석 에너지 정책 분석가 모니글(McMonigle) 만약 의회에서 과반수의 찬성 얻어낸다면 예산 합의를 통해 이 사안은 승인될 것이라 예측했습니다.


1995년에도 이와 같은 일은 벌어졌었지만, 이러한 예산안은 클린턴 대통령에 의해 최종적으로 거부됐습니다.


또한 알래스카 보호구역을 보존하려는 대중들의 지지가 다시 한번 이를 저지할 것 이라 합니다.


콜롬비아 대학의 글로벌 에너지 정책 센터(Global Energy Policy) 책임자 인 제이슨 보르도프(Jason Bordoff) "북쪽 알래스카 지역의 석유탐사에 대한 안건은 수십 년 동안 환경 단체들의 강한 반대를 받아왔으며, 그 가능성은 거의 제로에 가깝다" 라고 이야기 합니다.


또한 반대자들은 이미 석유는 실제로 최근 몇 년 동안 전세계적으로 과잉생산에 있으며, 미국에서는 셰일가스혁명이라고 할 정도로 많이 생산하고 있습니다. 심지어 석유수출기구(OPEC) 또한 생산량을 줄이기 위해 고분군투 중에 있는데 굳이 석유를 더 채굴하겠다는 것은 역설적인거라 발상이라 이야기 합니다.


환경 운동가들은 이미 북쪽 알래스카 지역은 미국 인간의 활동이 침범하지 않은 소중한 장소임을 강조하면서 이 사안에 대해 강력히 비난하 있습니다.


시에라 클럽(Sierra Club)의 자연보호 프로그램 책임자 인 에단 마누엘(Athan Manuel)은 "석유 채굴산업은 누출,유출 및 생태계의 재앙을 초래하기 쉬운 산업이며, 절대 신뢰하면 안된다고 이야기 합니다.


<ⓒphoto by Richard Hurd, flickr>


또한 마누엘은 알래스카 연안에서 1 천만 배럴 이상의 원유를 쏟아 부은 악명 높은 엑손 발데즈(Exxon Valdez)와 같은 재난이 다시 발생할 수 있는 가능성이 높아질 것이 라고 경고합니다.

 

그러나 맥 모니글McMonigle(이전 부시행정부 관리)은 의회의 공화당원들은 이러한 부정적인 점들은 극히 적을 것이라고 이야기 합니다.


"알래스카 석유채굴에 관한 환경 문제는 과장되어있다. 우리는 노천채굴(strip-mining)이나 환경을 해치는 것에 관해서 이야기하는 것이 아니다" 라고 덧붙였고, 몇몇 미국 상원의 온건파 민주당원들도 법안을 지지 있다고 이야기 하였습니다.


그러나 의회가 활동할지라도 알래스카에 석유 채굴에 관한 법안이 당장 통과될 것이라는 보장은 없습니다.


다른 전문가들은 미국 외곽 지역 텍사스와 멕시코 지대에 저비용으로 셰일가스를 채굴하는 것이 오늘날 같이 저유가 시대에 수익성이 높다고 합니다. 이와 반대로 알래스카에서의 석유채굴 사업 악명이 높을 정도로 탐색하는데 어려우며 상당한 비용이 소모될 것이라 합니다.


에너지 전문투자회사 Tortoise Capital 포트폴리오 매니저인 Rob Thummel " 사안은 궁극적으로 경제적인 사안 것이며, 경제가 도전에 직면할 수도 있다 전합니다.


Thummel은 하지만
결론적으로 만약 전세계적으로 석유수요가 계속 증가한다면 북극 지역에 석유채굴하는 것은 타당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photo by ARLIS Reference, flickr>


그러나 이전 엄청난 시간을 쏟아붇고 많은 자원소모했던 엑슨 발데즈호 원유 유출 사고(Exxon Valdez oil spill) 비추어 보았을때 거대 석유기업들만이 이러한 채굴사업 견뎌 있을 것입니다


따라서  사업에 관해서는 이전 엑손모빌의 CEO 렉스틸러슨(Rex Tillerson, 국무장관) 주도한 셰브런(Chevron), BP(세계2위 석유회사), 엑손모빌(ExxonMobil) 같은 거대 석유기업들이 적절할 것 입니다.


블로그 이미지

aloomberg

비즈니스 IT 테크놀로지 금융 분야의 유익한 정보를 공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