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에서 가장 큰 소셜 투자 플랫폼 eToro의 CEO 요니 애시아는 최근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기관투자자들이 이미 암호화폐 시장에 침투해 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1일 매체를 통하여 요니 애시아 CEO는 "지난 2분기에 기관투자자들의 자본을 보호하기 위한 솔루션들이 다수 출시됐으며, 골드만삭스와 같은 대형 금융기관이 비트코인과 같은 디지털 자산에 투자하고 있다" 면서 "향후 보다 많은 기관들이 비트코인을 포함한 주요 암호화폐 투자에 나설 것" 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는 "이미 일부 기관들은 비트코인을 고객에게 제공하면서 암호화폐 시장에 진입하고 있고, 투자자들도 블록체인 기술의 가치를 인식하기 시작했다" 면서 "앞으로 많은 금융기관들이 암호화폐 시장에 진입할 것" 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애시아는 “지금은 비트코인이 가장 잘 알려진 암호자산” 이라면서도, “하지만 시장이 발전하면서 투자자들은 새로운 자산과 더 익숙해질 것이고 제공되는 상품의 범위도 넓어질 것"이라고 언급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더리움 리플 등을 포함한 다른 알트코인이 시장에서 비트코인을 바짝 추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앞서 골드만삭스 전 임원이 설립한 암호화폐 헤지펀드 전문회사 블록타워(BlockTower)의 CEO 아리폴(Ari Paul)도 "올해 3분기에 기관 투자자의 대규모 투자가 예상된다"고 말한 바가 있습니다.


다만 아리폴은 기관 투자자들이 암호화폐 시장에 진입하기 위해서는 신뢰할만한 규제와 기관에 최적화된 암호화폐 상품이 전제되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또한 암호화폐 헤지펀드 멀티코인 캐피탈(multicoin capital)의 관리 파트너인 카일 사머니(Kyle Samani)도 "암호화폐 시장을 성장시키기 위해서는 제도적 투자가 필요하다" 면서 "주요 기업들이 새롭고 안전한 인프라를 개발하기 시작하면 주요 투자가 이어질 것" 이라고 낙관적인 의견을 피력했습니다.




※크립토마이닝팜 비트코인 출금내역인증 

-6월 수익 천만원-


※비트코인 채굴 크립토마이닝팜

크립토마이닝팜 바로가기




cryptominingfarm.io


블로그 이미지

aloomberg

비즈니스 IT 테크놀로지 금융 분야의 유익한 정보를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