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기반 암호화폐에 '51% 공격' 실현 가능성이 커졌다고 합니다.


51% 공격 이란 50%를 초과하는, 약 51%의 네트워크 채굴량을 독점하거나, 과점하게 되는 경우 해당 네트워크를 조작할 수 있게 되는 것을 말합니다.


하지만 이러한 51% 공격은 이론상으로만 가능하고 실질적으로는 불가능합니다. 


왜냐하면 우선 50%를 넘는 대량의 해시파워를 가지기 위해서는 막대한 자금이 필요하고 그 장비의 가격만으로도 천문학적 금액이 들어가며 그러한 모든 관리비를 감당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최근 비트코인(BTC)과 이더리움(ETH) 등 큰 시장 지배 규모를 가진 코인들은 비교적 안전한 반면에 동일한 채굴 자원을 활용하는 소규모 후발 코인은 대부분 위협에 노출됐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국내 기업 코인 발행과 암호화폐공개(ICO)도 속속 이어지는 가운데 블록체인이 지닌 '안전성'에 대한 신화는 재검토가 필요할 전망입니다.



51% 공격은 비트코인 개념이 처음 등장할 때부터 이론적으로 존재했던 공격 방식이었지만 세계적으로 구축된 방대한 마이닝 풀로 인해 사실상 불가능한 기술로 여겨졌습니다.


당초 비트코인 창시자로 알려진 사토시 나카모토가 암호화폐를 통한 경제적 보상 시스템을 고안한 것도 51% 공격으로부터 블록체인 네트워크를 보호하기 위해서입니다. 


하지만 지난 5월 비트코인골드, 라이트코인캐시, 모나코코인 등 일부 후발 암호화폐에 51% 공격으로 인한 피해가 발생하면서 위협이 현실화되고 있습니다.


신생 암호화폐는 공격자에 의한 직접적 금전 피해 외에도 신뢰도 하락에 따른 피해도 크기 때문에 한 번 위변조를 허용한 이상 참여자 이탈과 가치 하락 악순환을 막기 어렵습니다.


한편 빗썸, 업비트, 코인원 등 국내 주요 거래소들은 51% 공격 발생 이후 대응책으로 일부 암호화폐 입금 확정 단계 수를 상향 조정한 상태입니다.




★많이 본 포스팅


2018/07/02 - [비트코인(BTC) 채굴/크립토마이닝팜] - 크립토마이닝팜 비트코인 재테크 6월 총수익(9개월차)






※크립토마이닝팜 출금내역



블로그 이미지

aloomberg

비즈니스 IT 테크놀로지 금융 분야의 유익한 정보를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