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전 국내 금융위원회가 국내 비트코인 파생상품 거래에 제동을 걸고 나선 반면 해외 선진국들(미국,일본 등)은 비트코인 선물거래를 경쟁적으로 도입하고 있습니다.


우선 시카고옵션거래소(CBOE)가 오는 10일 비트코인 선물 거래를 시작합니다. 


이어 시카코상품거래소(CME)는 내부 의사결정이 지연된 탓에 1주일 늦은 12월 18일 비트코인 선물 거래를 시작합니다.


이렇듯 파생상품 출시를 앞두고 비트코인의 가격은 지난주 파죽지세로 가격이 올랐습니다. 


12월 8일에는 최고가격인 1만8302달러(코인마켓캡)까지 오르며 최대 상승폭을 기록했습니다.


이뿐 아니라 미국내에서 가장 오랜 전통을 가진 뉴욕증권거래소(NYSE)까지도 비트코인 선물 도입을 긍정적으로 보고 있습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


NYSE 모기업인 인터콘티넨털익스체인지(ICE)의 제프 스트레처 CEO는 지난 주 금융서비스 컨퍼런스를 통하여 “우리는 비트코인 선물을 제일 먼저 도입 하지 않은 바보 짓을 한지 모른다” 라고 인정하며 후회스러움을 표시하기도 했는데요, 


추가로 그는 "이제 가상화폐는 합법적이고 높은 수준의 규제된 장소를 체험할 것이며, 이러한 과정을 통해 잘 해결해 나갈 수 있을거라 생각한다" 라고 앞으로의 긍정적인 면을 언급했습니다.


이처럼 선물 거래가 시작되된다면 이제 비트코인 가격 상승과 하락에 모두 베팅할 수 있게 됩니다. 


Tokyo stock exchange(by Wikimedia commons)


한편 최근 기사를 통하여 일본 도쿄금융거래소(TFX)도 비트코인 관련 파생상품 출시를 고려하고 있다고 합니다.


지난 12월 5일 오타 쇼조 도쿄금융거래소 최고경영자(CEO)는 내년 1월 가상통화 관련 연구를 위한 모임을 만들 계획이라고 밝혔는데요, 


오타 쇼조 CEO는 정부에 가상화폐 파생상품 거래를 위한 법령을 요구할 계획이고 가상화폐가 관련법에 의해 금융상품으로 인정받으면 관련 선물을 신속히 출시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이처럼 제도권내에서 벌어지는 현상을 "이제 비트코인이 조금씩 주류에 접근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증거” 라고 묘사하였습니다.


제도권 편입으로 인하여 앞으로 비트코인의 가격은 안정될 것으로 보입니다.






블로그 이미지

aloomberg

비즈니스 IT 테크놀로지 금융 분야의 유익한 정보를 공유